[스포츠W TV] 김수지, "'절친' 김연경은 외국인...나는 그의 가이드"

임재훈 기자 / 기사작성 : 2020-05-04 15:36:15
  • -
  • +
  • 인쇄

 

 

여자배구 국가대표 김수지(IBK기업은행)가 '배구여제'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의 유튜브 채널 '식빵언니'를 통해 김연경과 쌓아온 오랜 우정과 추억, 그리고 현역 선수로서 마지막을 향해 달려가는 심경에 대해 털어놓는 시간을 가졌다. 

 

김수지와 김연경은 안산서초등학교와 원곡중학교, 그리고 수원한일전산정보고등학교까지 학생선수 시절을 오롯이 함께 보냈고, 대표팀에서도 오랜 기간 함께 뛰어왔다. 

 

3일 업데이트 된 '식빵언니'에서 김수지는 김연경이 운전하는 자동차에서 초등학생 선수 시절이야기부터 대표팀에서 함께 활약하며 도쿄올림픽을 준비하는 현재에 이르기까지 각자가 느끼는 서로에 대한 생각과 추억, 그리고 배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김연경은 20대 초반 김수지에게 남자친구가 생겼을 때 연락이 뜸해졌던 사실을 폭로했고, 김수지 역시 김연경을 향해 "네가 더했다"며 맞받아 치기도 했다. 

 

김수지는 '김수지에게 김연경이란'이라는 질문에 "김연경은 외국인"이라며 "나는 (김연경의) 가이드 느낌"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김연경이 일년 가운데 절반 이상을 외국에서 선수생활을 하기 때문에 김연경이 귀국한 이후에는 온라인 쇼핑이나 배달 서비스 등 국내에서 일어난 다양한 생활환경 변화에 대해 일일이 알려줘야 한다는 것이 김수지의 설명이었다. 

 

김연경은 이날 방송에서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대표팀 감독으로 선수들을 지도하고 있는 데 대해 "대표팀 감독님이나 코치 선생님들이 외국인이고, 유럽 스타일로 배우니까 배움이 있고 (정신이) 깨는 것 같다"며 "난 원래 그렇게 했었던 것인데 우리 선수들이 그걸 접한다는 것이 너무 좋다"고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자신이 유럽에서 직접 체험하고 있는 선진 배구 시스템을 국내 동료 후배 선수들이 라바리니 감독을 비롯한 외국인 지도자들을 통해 전수 받는 모습이 기쁘다는 것.

 

김수지 역시 "나도 설레긴 했는데 큰 기대까지는 하지 않았다"면서도 "그런데 해 보니까 재미있었다. 그래서 '내가 나이를 먹었는데도 아직도 배울게 있구나'라고 느꼈다"고 공감을 나타냈다. 

 

김수지는 김연경과 함께 올림픽 출전을 준비하며 선수 생활의 끝을 향한 여정을 함께 하고 있는 데 대해 "올림픽이라는 건 평생 추억거리가 될 수 있는 것인데 그런 과정을 함께 하는 것이 짠하기고 하면서 설레기도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