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카 레이싱 대회 'IAC', 10월 미국서 세계 최초 개최

이범준 기자 / 기사작성 : 2021-01-12 15:24:43
  • -
  • +
  • 인쇄
▲IAC에 사용될 경주 차량(사진: CES 행사 동영상 캡처)

 

자율주행 기술을 이용해 운전자 없이 운행하는 자동차 경주 대회가 오는 10월 미국에서 세계 최초로 개최된다. 

미국 비영리단체 에너지 시스템스 네트워크(ESN)와 자동차 경주서킷 인디애나폴리스 모터 스피드웨이는 11일(현지시간) 화상 'CES(소비자가전전시회) 2021'를 통해 자율주행 레이싱 대회 '인디 자율주행 챌린지'(IAC)를 10월 23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주최 측은 이번 행사가 완전 자율주행 기술이 탑재된 자동차와 '첨단운전자 지원시스템'(ADAS)의 상업화에 속도를 내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차량 운행이 더 안전해질 수 있다는 것.

미국 인디애나폴리스 모터 스피드웨이에서 열리는 IAC에는 이탈리아의 경주용차 제조업체 '댈라라'가 설계한 차가 이용된다. 댈라라는 페라리와 람보르기니, 마세라티 같은 이탈리아의 슈퍼카 업체들을 위해 일하다가 경주차 제조에 뛰어든 업체다.

IAC는 전 세계 11개국 39개 대학팀이 레이싱에 참여해 이 경주 차량이 가장 빨리 결승선을 넘도록 하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것이 이 대회의 핵심이다.

자율주행 자동차 경주의 최대 과제는 초고속으로 주행하는 차가 예기치 못한 장애물을 만나는 극한의 시나리오에서 이를 얼마나 잘 모면하느냐가 될 것으로 보인다.

최종 우승팀에는 100만달러(약 11억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폴 미첼 ESN 최고경영자(CEO) 겸 사장은 "댈라라가 만든 IAC 경주차는 가장 진보되고 빠른 자율주행차"라며 "후원자들이 레이다와 라이다(레이저를 이용한 레이다), 광학 카메라와 첨단 컴퓨터를 제공해 차 한 대 값은 100만달러에 달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 관절1
  • 관절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