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 치고 '짐 싼' 박성현 "아쉽지만, 수확도 있었다"

연합뉴스 / 기사작성 : 2020-05-15 15:18:45
  • -
  • +
  • 인쇄
2라운드까지 6오버파 부진으로 3라운드 진출 어려워
▲박성현(사진: KLPGA)

 

6개월 만에 대회에 나선 박성현(27)이 이틀 만에 짐을 쌌다.

박성현은 15일 경기도 양주시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 산길·숲길(파72)에서 열린 KLPGA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5오버파 77타로 부진한 성적표를 적어냈다.

2라운드 합계 6오버파 150타를 친 박성현은 120위 밖으로 밀려나 공동 102위까지 나갈 수 있는 3라운드 진출이 어렵게 됐다.

박성현은 "확실히 경기 감각이 떨어졌다는 걸 실감했다"면서 "좋은 경기를 보여드리지 못해 팬들께 송구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박성현은 부진한 성적에도 수확은 있었다고 밝혔다.

"스윙을 손보고 있는데 실전을 통해 점검을 할 수 있었다"는 박성현은 "부족한 게 뭔지 깨달았기 때문에 앞으로 가야 할 방향을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대회에 출전한 것도 잘 되든 안 되든 경기 감각이나 스윙, 쇼트게임 등이 어느 정도 수준인지 파악하려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기도 김포 집으로 가서 휴식을 취한 뒤 오는 24일 세계랭킹 1위 고진영(25)과 1대 1 맞대결 이벤트 대회를 준비한다.

오는 7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재개 한달 전 쯤인 다음 달 미국으로 건너갈 계획이라는 박성현은 "앞프로 국내 대회 출전은 소속사와 의논해서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