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시드순위전 수석' 유수연 "정규투어는 꿈의 무대...마흔까지 뛸래요"

임재훈 기자 / 기사작성 : 2021-01-22 15:09:21
  • -
  • +
  • 인쇄
▲유수연(사진: KLPGA)

 

지난해 11월 전남 무안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2021시즌 정규 투어 시드 순위전에서 당당히 '수석'을 차지, KLPGA 입회 9년 차에 꿈에 그리던 정규 투어 무대를 다시 밟게 된 유수연이 포부를 밝혔다. 

 

‘KLPGA 2012 그랜드 점프투어 4차전’에서 우승하며 KLPGA 정회원으로 승격한 유수연은 2015시즌 시드순위 73위에 올라 2015시즌 정규투어 루키 시절을 보냈다. 

 

이후 유수연은 정규투어 상금순위에서 밀려 정규투어와 드림투어를 병행하면서 묵묵히 비상할 준비를 했다. KLPGA 총 197개 대회(정규투어 89개, 드림투어 76개, 점프투어 32개)에 출전한 유수연의 정규투어 최고 성적은 ‘넥센 · 세인트나인 마스터즈 2018’에서 기록한 8위며, 그 해 열린 KLPGA 메이저 대회 ‘제19회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서 9위를 기록한 바 있다.

 

유수연은 작년 시드순위전 당시 본선 최종라운드에서 10언더파 206타(66-68-72)를 기록, 총 362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1위에 올랐다. 

 

유수연은 시드순위전 우승 당시 상황에 대해 “참가 전, 다음 시즌 대부분의 대회에 참가할 수 있는 10위 안에만 들자고 목표했으나, 첫 라운드를 공동 1위로 마치며 목표를 8위로 수정했다. 이어 단독 선두로 시작한 마지막 라운드에는 컨디션과 샷감이 그 어느 때보다 좋았고, 결국 수석이라는 훌륭한 성적으로 대회를 마쳤다."고 돌아봤다. 

 

이어 "다시 한 번 정규투어에 복귀하게 되어 정말 기쁘다.”고 밝혔다.

 

유수연에게 ‘정규투어’라는 무대에 대한 생각을 묻자 “나에게 ‘정규투어’는 프로가 되기 전부터 줄곧 ‘꿈의 무대’였다. 다양한 코스를 접하고 싶었고, 좋아하는 골프를 매일 치고 싶은 마음에 계속해서 정규투어로 올라가려고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롤모델로 삼는 골퍼를 묻자 유수연은 “어릴 적부터 이보미 선배님을 존경해서 잡지와 기사를 수집하기도 했다. 긴 시간 동안 정상의 자리를 지키는 실력을 닮고 싶고, 파워풀한 스윙과 밝은 미소로 긍정적인 에너지를 뿜어내는 모습도 배우려고 한다. 나 역시 나중에 팬들에게 미소를 전파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라고 웃으면서 답했다.

이어 유수연은 “흔히 말하는 ‘센 사람이 오래 간다’라는 말보다는 ‘오래가는 사람이 센 사람이다.’라는 말이 나에게 더 와닿는다. 앞으로 정규투어에 계속 뛰면서 10년 연속 정규투어에서 활동한 선수들이 들어갈 수 있는 ‘K-10클럽’에 가입하고 싶다. 그리고 체력이 따라준다면 마흔살까지 정규투어에서 플레이하고 싶다.”라는 솔직한 목표를 전했다.

올 시즌 목표에 대해 유수연은 “꿈 같은 정규투어로 올라가게 됐다. 솔직한 목표로는 행복한 골퍼가 되고 싶지만, 프로 선수는 사실 성적이 따라와야 행복도 오는 것 같다. 긍정적인 마인드를 통해 플레이하다 보면 성적이 자연스럽게 따라올 것이다. 나는 코스 안에 있으면 살아있음을 느끼기 때문에 이번 시즌에는 여러 필드를 밟으면서 골프를 더 즐길 것이다.”라는 각오를 전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

  • 관절1
  • 관절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