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들도 설리 사망 긴급타전…"K팝 스타, 악플 시달렸다"

연합뉴스 / 기사작성 : 2019-10-15 15:07:32
  • -
  • +
  • 인쇄
▲설리(사진: SM엔터테인먼트)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25)가 14일 숨졌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외신 매체들도 이를 긴급 타전했다.

영국 매체 '메트로'는 연합뉴스를 인용해 "K팝 스타 설리가 25세를 일기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설리가 아역배우로 데뷔한 뒤 SM엔터테인먼트에 발탁돼 소녀시대 티파니, 태연 등과 한 지붕 아래 지냈었다면서 "악성 댓글로 고통받다가 2014년 에프엑스(f(x))를 탈퇴했다"고 전했다.

영국 타블로이드 '미러'는 설리가 배우로서 출연한 드라마와 영화 제목을 하나하나 짚으며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영국 매체 '더 선'은 설리가 "끔찍한(horrific) 온라인상 괴롭힘을 당했다"고 언급한 뒤, 고인 인스타그램 계정에 추모글이 잇따른다고 말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설리가 대인기피증과 공황장애에 시달리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또한 고인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기 하루 전 인스타그램에 접속해 게시물을 남기기도 했었다고 전했다.

싱가포르 유력매체 '스트레이트타임스'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포스트', 필리핀 ABS-CBN도 관련 소식을 자세히 기술했다.

일본 대형 포털사이트인 야후 재팬은 관련 소식을 홈페이지 첫 화면으로 설정하기도 했다.

오후 7시 현재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서 설리의 사망 소식은 실시간 검색어 1위를 기록했다. 관련 해시태그가 달린 글의 조회수는 8억 건을 넘어섰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