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류현진, 홈구장서 열린 첫 청백전서 5이닝 1실점 쾌투

이범준 기자 / 기사작성 : 2020-07-14 14:49:15
  • -
  • +
  • 인쇄

▲AP=연합뉴스

 

새 소속팀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데뷔를 앞두고 있는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홈구장에서 치른 첫 청백전 등판에서 쾌조의 컨디션을 과시했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청백전 선발 투수로 등판해 5이닝 동안 삼진 4개를 솎아내며 4피안타로 1실점(1자책점) 했다.

투구 수는 59개였으며 이 중 40개는 스트라이크였다.

 

류현진이 로저스센터 마운드에서 실전 투구를 한 건 이적 후 처음이다.

류현진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나와 가족의 건강 걱정을 많이 했지만, 올 시즌 포기를 고민하진 않았다"며 "토론토에서는 팀의 철저한 관리로 안전하게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캐나다 당국은 토론토 선수단에 격리 기간 없이 홈구장 훈련을 허가했고, 토론토와 입단 계약 이후 미국 플로리다에 머물던 류현진은 선수단과 함께 토론토에 입성했다.

류현진이 홈구장에서 첫 투구를 했지만 정규시즌에도 토론토에서 공을 던질 수 있을지는 아직 알 수 없다. 

토론토 구단이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홈 경기를 개최하기 위해선 원정팀의 격리 기간을 해제하는 캐나다 당국의 특혜가 필요한데, 캐나다 정부는 아직 어떤 결정도 내리지 않았기 때문이다. 

토론토는 현재 모든 가능설을 열어두고 대체 홈구장 후보지를 물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