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라비 “저작권 부자? 저작권 등록된 곡 수만…”

김우람 기자 / 기사작성 : 2019-11-05 14:33:32
  • -
  • +
  • 인쇄

 

그룹 빅스 멤버 라비가 저작권에 등록된 곡 수를 밝힌다.

6일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대한외국인'에서는 90년대 원조 아이돌스타 구본승과 R&B 듀오 플라이 투 더 스카이의 브라이언, 빅스의 메인 래퍼 라비가 출연해 퀴즈대결을 펼친다.

빅스 라비는 "작년은 유럽투어, 올해 초 미국 투어 등 많은 국가를 다녔다"며 바쁜 근황을 전했다. 이에 개그맨 박명수가 "외국 분들이 우리말을 알아듣냐" 묻자, 라비는 "알아들을뿐더러 떼창까지 해주신다"며 K-POP스타의 위력을 입증해 보였다.

또한 라비는 최근 힙합 레이블 그루블린을 설립한 근황을 밝히기도 했는데. 그는 저작권 부자라는 소문에 대해 "19살 때 처음 곡을 만들기 시작했다. 저작권 등록 곡 수만 140여 곡"이라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각 세대를 대표하는 스타들의 퀴즈 도전기와 라비의 라이브 무대는 오는 6일 수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에서 공개된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