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PN 여자 리포터 의상에 "포르노 시상식 MC 의상 같다" 비하한 방송인 해고

이범준 기자 / 기사작성 : 2020-09-16 14:11:12
  • -
  • +
  • 인쇄
▲댄 맥닐 트위터 캡처

 

미국의 스포츠전문 채널 ESPN 여자 리포터의 의상을 포르노 시상식 진행자의 의상에 비유하며 비하한 미국의 베테랑 라디오 진행자가 해고됐다.


미국 일간지 '워싱턴 포스트'는 16일(한국시간) 시카고 지역의 스포츠 라디오 방송인 '670 더 스코어'의 진행자인 댄 맥닐이 이날 해고됐다고 보도했다.

맥닐은 전날 ESPN '먼데이 나이트 풋볼'의 여자 리포터 마리아 테일러의 의상을 캡처한 사진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리면서 "NFL 사이드라인 리포터인가 아니면 AVN 시상식 진행자인가"라는 코멘트를 달았다. 

AVN 시상식은 포르노계의 오스카 시상식으로 불리는 시상식으로 포르노 여배우가 시상식 진행을 맡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테일러는 이날 어깨 부위를 절개한 검은 가죽옷을 입고 '먼데이 나이트 풋볼'에 처음 출연했는데, 맥닐은 테일러의 의상을 포르노 시상식에서나 입을 법한 옷이라고 비하하는 한편, 이런 의상을 입은 테일러를 포르노 배우에 비유한 것.

맥닐은 이 트윗이 거센 반발을 부르자 곧 삭제했지만 '670 더 스코어'의 모회사인 엔터컴은 성명을 내고 "댄 맥닐은 더는 우리 직원이 아니다"라며 " 맥닐의 트윗은 동료 여자 방송인을 비하하고 모욕을 줬다. 댄의 말로 상처를 입은 모든 분들에게, 특히 마리아에게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