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영화를 만나다...패션코드 2020 S/S 24일 개막

서지영 기자 / 기사작성 : 2019-10-24 13:54:32
  • -
  • +
  • 인쇄
▲지난 3월 열린 '패션코드 2019 F/W'(사진: 연합뉴스)

 

국내 패션디자이너 판로 개척을 돕는 문화축제 '패션코드(Fashion KODE) 2020 S/S'가 24일 성동구 성수동 에스팩토리와 레이어57에서 사흘 일정으로 개막했다.

이번 시즌 행사는 특별히 한국영화 100주년을 기념해 '패션X영화'를 콘셉트로 삼았다.

우선 오는 25일까지 이틀간 진행되는 '콘셉트 패션쇼'는 디자이너들이 '기생충'과 '써니', '모던보이' 등 영화 10편을 재해석한 작업을 보여준다. 

 

또한 지난 100년간 패션과 영화가 어떻게 영향을 주고받았는지 소개하는 전시 프로그램 '패션, 영화를 만나다'도 마련됐다.

이와 함께 유명 패션 전문가의 강연도 이어진다.

 

행사 첫날 오후에는 캘빈클라인 디렉터와 버버리 부사장을 역임하고 벨스타프를 창립한 마틴 쿠퍼가 세계 패션시장 진출 노하우를 소개하고 디자인과 마케팅을 아우르는 경험을 신진 디자이너와 공유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번 행사에는 여성복 43개, 유니섹스 22개, 남성복 8개, 경기창작스튜디오 13개, 잡화 23개 등 총 109개 브랜드가 참여해 중국, 일본, 동남아, 미주, 유럽, 중동 등 세계 각지에서 온 바이어들과 판로 개척과 해외 진출 가능성을 모색한다. 

한편, 패션코드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한국패션디자이너연합회가 주관하는 행사로 2013년부터 매년 2차례씩 열린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