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BB 내추럴 서울] 김현경 "웨딩드레스 디자인하다 제 몸도 디자인하게 됐죠"

임재훈 기자 / 기사작성 : 2019-05-20 13:17:28
  • -
  • +
  • 인쇄
▲김현경(사진: 스포츠W)

 

운동과 관리를 통해 가꾼 육체미를 겨루는 피트니스 대회에는 오랜 기간 운동을 업(業)으로 삼아온 사람들이 많이 출전하지만 그 외에도 다양한 직업에 종사하면서 피트니스 선수로서 대회 출전을 이어가는 선수들도 적지 않다. 

 

지난 19일 서울 성북구 한성대학교 낙산관 대강당에서 열린 'IFBB 리저널 내추럴' 서울 대회에는 수 많은 예비 신부들의 결혼을 책임지는 일에 종사하고 있는 현직 웨딩드레스 디자이너가 출전해 눈길을 끌었다. 

 

화제의 주인공은 노비스 비키니 부문에 출전한 김현경. 

 

▲김현경(사진: 스포츠W)

 

김현경은 이날 165cm, 54kg의 균형 잡힌 몸매와 도도하면서도 우아한 표정과 눈빛으로 심사위원들과 관중들의 눈길을 사로잡았고, 다양한 포즈로 자신이 가진 신체의 장점을 잘 드러낸 결과 4위에 입상, 메달을 목에 걸었다. 

 

약 5개월 전 본격적으로 피트니스에 입문한 이후 첫 출전 대회에서 거둔 의미 있는 성과다. 

 

대회 직후 스포츠W와 만난 김현경은 대회에 출전하게 된 게기에 대해 "운동을 시작한 지는 오래 됐는데 다른 운동을 하다가 피트니스 쪽으로 접어들면서 정말 재미있고 매력을 많이 느끼다가 선생님께서 '한 번 출전해 보면 어떻겠느냐'고 권유하셔서 도전하게 됐어요."라며 "하면 할수록 너무 재미 있는것 같아서 앞으로도 계속 도전해보고 싶어요"라고 말했다. 

 

▲김현경(사진: 스포츠W)


피트니스의 어떤 부분이 재미있는 지를 묻자 그는 "바디 라인을 살리는 것? 저는 웨딩드레스 디자인을 했기때문에 (웨딩드레스로) 예비 신부님들 바디 라인을 맞춰주는 일을 하다가 이제 제 몸을 만들고 하다보니까 그게 너무 새롭더라고요."라고 설명했다. 

 

대회 준비 과정에서 겪은 어려움에 대해 김현경은 "체지방을 줄이고 근육량을 많이 늘려야 됐기 때문에 식단 조절이 정말 어려웠어요. 웨이트(트레이닝)도 많이 해야했고요."라고 설명했다.  

 

▲김현경(사진: 스포츠W)


운동이 아닌 일을 직업으로 삼고 있는 입장에서 운동과 일을 병행하는 데 대해 그는 "진짜 어려워요. 그게 쉬운일이 아니에요. 부지런하지 않으면 진짜 힘든데.."라면서도 "마음을 먹었으면 해야죠"라고 당찬 어조로 말했다. 

 

앞으로 대회 출전 계획에 대해 묻자 망설임 없이 출전을 계속 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김현경은 "원래는 첫 무대만 즐겨 보려고 했었는데 막상 올라갔다 와보니 기분이 완전 달라지네요.(웃음) 앞으로 계속 도전을 해 볼 생각이에요. 더 열심히..."라고 말했다. 

 

▲김현경(사진: 스포츠W)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