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테르센 끝냈다' 유럽, 미국 솔하임컵 3연패 저지...통산 6번째 우승

윤어진 기자 / 기사작성 : 2019-09-16 12:16:38
  • -
  • +
  • 인쇄
▲사진: AP=연합뉴스

 

미국과 유럽의 여자 골프 대항전 솔하임컵에서 유럽팀이 미국팀의 대회 3연패를 저지했다. 

 

유럽팀은 16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퍼스셔의 글렌이글스 PGA센테너리 코스에서 끝난 제16회 솔하임컵에서 승리했다. 

 

유럽팀은 마지막 날 싱글 매치플레이에서 6.5점을 보태 합계 14.5점을 확보, 13.5점인 미국팀을 제쳤다. 

 

이로써 유럽팀은 미국팀의 3연패를 저지하면서 통산 6번째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유럽팀의 솔하임컵 통산 전적은 6승 10패가 됐다. 

 

유럽팀은 대회 첫 날 포섬과 포볼에서 1점 앞섰지만 이튿날 미국팀에게 추격을 허용, 마지막 날 싱글 매치를 8-8 동점 상황에서 시작했다. 

 

싱글 매치 12경기로 대회 전체의 승부가 판가름 나는 마지막 날 경기는 1대 1 싱글 매치에서 이기면 1점, 비기면 0.5점이 주어진다.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과 마리나 알렉스(미국)가 18번 홀(파5) 그린에서 퍼팅을 남겨놓았을 때까지 유럽팀과 미국팀은 13.5-13.5로 동점이었다. 

 

마지막 퍼팅에 나선 알렉스는 약 3m 거리의 버디 퍼트를 놓친 반면, 페테르센은 약 2m 버디 퍼트에 성공, 유럽팀의 우승을 결정했다. 

 

이미 현역 은퇴를 선언한 페테르센은 이번 대회가 그 어느 대회보다 큰 의미의 대회였다. 

 

2000년에 프로에 데뷔해 메이저대회 2승을 포함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15승,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에서 7승 등 22승을 거둔 페테르센은 카르티오나 매튜(스코틀랜드) 단장의 와일드카드를 받아 9번째 출전한 솔하임컵에서 천금의 버디 퍼팅으로 유럽 골프의 자존심을 지켜냈다. 

 

특히 그는 2015년 솔하임컵에서 미국팀의 엘리슨 리가 50㎝ 퍼트를 남기고 공을 집자 “컨시드를 주지 않았다”고 주장, 승점을 확보함으로써 ‘컨시드 논란’을 불러일으켰고, 미국팀으로부터는 "비열한 승리”라는 비난을 받았던 사실을 떠올려 본다면 페테르센에게는 이번 승리가 더더욱 의미 있는 성과다.   


페테르센은 “완벽한 마무리"라며 "프로 선수로서의 인생을 이보다 더 좋게 끝낼 수는 없을 것”이라고 감격의 소감을 밝혔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