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규모 인공 서핑장 '웨이브 파크', 9월 18일 경기도 시흥에 개장

서지영 기자 / 기사작성 : 2020-07-28 11:18:59
  • -
  • +
  • 인쇄
▲웨이브파크 조감도(사진: 시흥시)

 

세계 최대 규모의 인공서핑장 '웨이브 파크'가 오는 9월 18일 정식 개장을 앞두고 있다. 

 

28일 경기도 시흥시에 따르면 시화멀티테크노밸리(시화MTV) 내 거북섬에 조성 중인 웨이브파크는 시흥시와 경기도, 한국수자원공사, 대원플러스그룹 등이 16만6천여㎡ 부지에 5천630억원이 투입된 동아시아 최초이자 세계 최대 규모의 인공서핑장으로 인공 서핑장과 파도 풀, 수상레저 체험장 등으로 이뤄졌다.

 

인공 서핑장은 길이 220m, 폭 240m 규모로, 8초에 1회씩 최고 높이 2.4m의 파도가 치며, 시간당 최대 150명까지 수용할 수 있다.

인공 서핑장 옆 길이 210m, 폭 110m의 파도 풀에서도 다양하게 파도를 즐길 수 있고, 수상레저 체험장에서는 카누 등을 체험할 수 있다.

특히 인공 서핑장과 파도 풀은 쓰레기 소각시설인 인근 그린센터에서 발생한 열을 이용해 물을 데워 연중 운영된다.

민간 업체가 사업비를 대부분 부담한 웨이브 파크는 완공 후 시에 기부채납된 채 해당 업체가 20년간 운영한다.

시와 민간 운영사는 웨이브 파크 입장료를 성인 기준 1인당 4만원으로 잠정 결정했으며, 서핑장을 이용하려면 1인당 4만원의 요금을 추가로 내야 한다.

한편, 거북섬 일대 32만5천300㎡ 부지에는 2025년 완공을 목표로, 이번에 가장 먼저 개장하는 웨이브 파크 외에 관상어 생산·연구·유통 시설인 아쿠아펫랜드, 생태과학관, 숙박시설, 스트리트몰 등이 들어서는 해양레저복합단지가 조성 중이다.

총사업비는 2조6천여억원이며, 대부분 민간자본으로 조달된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