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자동차 공유로 수익 창출... 'ALL MY CAR' 서비스 연구 개발중"

이유진 기자 / 기사작성 : 2020-07-24 09:00:47
  • -
  • +
  • 인쇄

 

카셰어링 시장이 점차 활성화 됨에 따라 새로운 형태의 카셰어링 시장이 생겨나고 있는 가운데, ㈜올마이카에서는 국내 최초로 개인차량을 기반으로 차량을 공유하는 서비스인 'All My Car' 플랫폼을 연구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차량을 공유한다는 점에서 기존 렌트카와 비슷해 보이지만 렌트카 기업의 차량이 아닌 개인의 차량으로 개인과 거래를 하는 차별화된 서비스 플랫폼이다. 

 

개인소유의 차량을 소유물에서 경제적, 사회적 이익을 가져다 주는 수익원으로 전환하자는 아이디어에서 출발했다. 차량 소유주는 차를 운행하지 않는 시간에 차량을 대여하여 수수료 수익을 얻을 수 있다. 

 

ALL MY CAR 서비스는 아주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발될 예정이다. 차량의 소유자는 ALL MY CAR 어플에서 개인 소유의 차량을 등록하면 어플 내에서 차량의 유휴시간을 자동 분석 해주고 자동차 공유를 통해 얻게 되는 예상 금액을 계산하여 소유자에게 차량 공유 시간대를 추천 해준다. 

 

이러한 서비스를 이용하는 차량소유자들은 차량의 유지비용, 관리비 등 다양한 지출을 감소시키는 것뿐만 아니라 그 이상의 수익을 발생시킬 수 있다고 올마이카 측은 설명했다. 

 

ALL MY CAR 어플은 사용자 위치 정보를 기반으로 가까운 곳에서 사용 가능한 다양한 종류의 개인차량에 대한 정보가 뜨게 개발 중인 상태다. 

 

차량을 대여하고자하는 고객은 평소라면 타지 못했을 좋은 차량, 운전자들에게 색다른 차량, 이벤트용 차량 등 자신의 원하는 차량을 선택하고 원하는 차량 옵션을 선택하기만 하면 된다.  

 

ALL MY CAR는 어플 내에서 보험, 대여시간 종합 금액 결제, 일회성 차량용 키 등 다양한 디지털 서비스와 개인차량을 이용한 렌트로 인해 편리하고 저렴한 가격으로 차량을 대여 할 수 있다. 

 

ALL MY CAR 관계자는 "장단기적 미래에 ALL MY CAR 서비스와 자율주행차량의 만남이 미래 자동차 시장의 메인 테마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서비스 플랫폼과 자율주행차량의 만남으로 인해 어플 내에서 몇 번의 클릭만으로도 차량이 스스로 운전하여 호출 및 반납, 목적지까지의 이동, 고객 유치 등 다양한 서비스를 통해 편리하게 차량을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가올 다양한 카셰어링 시대를 예측하고 관련된 규제 완화를 전제로 두고 해당 기술 상용화 테스트를 준비 중이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