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환자 아니어도 공복 혈당 높으면 췌장암 위험 높아져"

서지영 기자 / 기사작성 : 2019-08-27 11:00:54
  • -
  • +
  • 인쇄
▲사진: 강북삼성병원

 

당뇨병을 앓고 있는 환자가 아니더라도 공복 혈당이 높은 사람은 췌장암 발병 위험이 높아진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는 강북삼성병원 박철영·구동회 교수 공동 연구팀이 2009∼2013년 국가 건강검진을 받은 성인 2천280만명을 분석한 결과로, 공복 혈당이 높을수록 췌장암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췌장은 혈당 조절에 관여하는 호르몬인 인슐린과 글루카곤 분비 기관으로 음식물로 섭취한 당을 소장에서 흡수하면 췌장에서는 다량의 인슐린을 혈액으로 분비한다.

연구팀은 대상자를 공복 혈당에 따라 '낮은 정상'(90㎎/㎗ 미만), '높은 정상'(90∼99㎎/㎗), '전 당뇨병 수준'(100∼109㎎/㎗), '당뇨병 전 단계'(110∼125㎎/㎗), '당뇨병'(236㎎/㎗ 이상), '당뇨병 치료제를 복용 중인 그룹' 등 6개 그룹으로 나눴다.


그 결과 그룹별 췌장암 발병률은 10만명 당 낮은 정상에서 32명, 높은 정상 41명, 당뇨병 전 단계 50명, 전 당뇨병 수준 64명, 당뇨병 75명, 당뇨병 치료제를 복용 중인 그룹 121명 등으로 공복 혈당이 높을수록 췌장암의 발생 위험도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 교수는 "이 연구는 건강검진을 통한 고혈당 조기 진단과 식생활 조절을 통한 혈당 조절이 췌장암 발생 위험도를 낮출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며 "더 나아가 추후 혈당 조절이 췌장암 발생을 낮출 수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전향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구 교수는 "혈당조절과 췌장암 예방을 위해서는 고지방식 음식을 피하고 운동을 통한 체중 관리가 필수적"이라며 "또 췌장암 병력이나 당뇨가 있는 사람들은 정기적인 검진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임상내분비대사학회지'(Journal of clinical endocrinology & metabolism) 최근호에 게재됐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