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골 놓쳐” 토트넘, 리버풀에 석패...미나미노 평가는?

김충일 기자 / 기사작성 : 2020-01-12 10:49:19
  • -
  • +
  • 인쇄
‘2019~20 프리미어리그 22라운드’ 토트넘, 리버풀에 0-1 패

 

 

    

한일 축구 대표의 맞대결이 무산됐다.

 

토트넘 에이스손흥민은 리버풀전에서 결정적인 득점찬스를 놓쳤다. 일본축구의 희망 미나미노 다쿠미는 벤치를 달궜다.

 

토트넘은 12(이하 한국 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22라운드 홈경기서 호베르투 피르미누에게 결승골을 내줘 리버풀에 0-1로 석패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정규리그 2연패를 기록하며 868(승점30) 6위에서 8(868패 승점 30)로 내려앉았다. 리버풀은 단독 1(201무 승점 61)를 질주했다.

 

토트넘 손흥민은 선발 출전했지만, 리버풀의 미나미노는 벤치를 지켰다.

 

왼쪽 측면 공격수로 나선 손흥민은 여러 차례 득점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슈팅찬스를 만들었으나 아쉽게 골문을 빗나갔다. 조세 무리뉴 감독의 손흥민 활용법이 아쉽다는 지적이 흘러나온다. 손흥민을 수비에 집중시키는 바람에 득점찬스에서는 집중력 저하(체력 저하)로 번번이 영점 조준에 실패했다는 평가.

 

영국 매체 '이브닝스탠다드'"손흥민의 움직임은 리버풀을 곤란하게 만들었으나 골까지 만들어내진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매체는 "손흥민과 모우라의 조합은 부지런하지만 결국 골을 넣지 못했다. 이것이 무리뉴가 새로운 공격수 영입을 원하는 이유"라고 분석했다.

 

한편, 리버풀이 새로 영입한 미나미노는 적응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 스폰서 파급력은 높지만 활용법에 대해선 연구할 시간이 필요하다.

 

일본 골닷컴은 지난 11일 영국 ‘BBC’를 인용해 미나미노의 입단으로 리버풀이 큰 혜택을 볼 수 있다고 전했다.

 

골닷컴일본 내에서 리버풀의 인기가 급상승하고 있다축구 재무 전문가인 키어런 맥과이어의 말을 인용해 리버풀의 스폰서인 스탠다드차타드와 악사(AXA)는 이미 아시아에서 큰 영향력을 가지고 있다. 일본을 중심으로 또 다른 시장을 개척할 수 있다며 미나미노 효과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리버풀 위르겐 클롭 감독은 황금알을 낳는 거위(?)’ 미나미노 활용법을 두고 고심 중이다.

 

클롭 감독은 12일 토트넘전을 앞둔 기자회견서 미나미노가 잘츠부르크에 있을 때 어떤 활약을 보였는지 알고 있다. 다이아몬드 시스템에서 주로 10번 임무를 맡았다. 처진 공격수로 뛸 수 있고, 일본 대표팀에서는 9, 때로는 날개로 나설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클롭 감독은 수비적인 관점을 생각하면 미나미노에게 가장 적합한 곳은 최전방이다. 나는 그의 활용법이나 답안을 갖고 있지 않다. 분명한 점은 그가 멀티 자원이라는 사실이다. 4-4-2로 변화를 준다면 처진 공격수, 측면 배치도 가능하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