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5대 프로 스포츠 여성 선수 10명 중 4명 성폭력 경험"

임재훈 기자 / 기사작성 : 2019-02-26 10:47:39
  • -
  • +
  • 인쇄

국내 5대 프로스포츠(농구, 배구, 축구, 골프, 야구)에서 활약한 여성 선수들 10명 가운데 약 4명 꼴로 성폭력을 경험했다는 충격적인 설문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프로스포츠협회와 함께 지난해 5부터 12월까지 5대 프로스포츠 선수와 직원을 대상으로 한 성폭력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조사는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온라인과 모바일을 통한 비대면·무기명 전수조사(8035명)를 시도했고, 927명이 조사에 응했다.

 

성폭력 범위에는 언어적 성희롱부터 온라인 사진 올리기, 육체적 추행, 준강간, 강간 등이 포함된다.

조사결과 여자선수의 37.7%가 구단에 들어간 뒤 성폭력 피해를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또 최근 1년간 성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답한 선수도 11.3%에 달했다. 

 

선수를 포함한 전체 여성 스포츠 종사자들의 성폭력 피해(37.3%)와 최근 1년간 성폭력 피해(11.9%) 비율도 비슷한 수준이었다.  

 

결국 응답자 10명 가운데 4명에 가까운 응답자가 성폭행 피해를 경험한 셈이다. 

성폭력 피해 유형으로는 언어적·시각적·기타 성희롱 12.7%(여성 33.0%, 남성 5.1%)이 가장 많았고, 육체적 성희롱 피해는 4.3%(여성 12.9%, 남성1.0%), 온라인 성범죄 피해는 1.1%(여성 4.0%, 남성 0%) 등이었다.

성폭력 가해자는 선수의 경우 코칭스태프(35.9%)가 가장 많았고, 그다음이 선배 선수(34.4%)였다. 가해 장소는 회식자리(50.2%)와 훈련장(46.1%)이 가장 많았다.

성폭행 피해자 가운데 소속 구단 등 내부 또는 외부 기관에 성폭력 피해 사실을 신고했다는 응답자는 4.4%에 불과했던 반면, 주위에 알리지 않았다고 응답한 사람은 무려 69.5%에 달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코이카 250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