쉘리스팟, 물건공유 플랫폼 '쉘리' 오픈

서지영 기자 / 기사작성 : 2020-11-30 10:39:47
  • -
  • +
  • 인쇄
불필요한 소비 줄이고 공유 통한 친환경적 소비

 

최근 온라인 플랫폼 사업을 기반으로 한 공유경제 확산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쉘리스팟이 개인 간의 물건을 대여상품으로 공유할 수 있는 ‘쉘리(Shally)’를 오픈했다. 

 

쉘리는 수도권 20대 대학생들을 주고객층으로, 정해진 기간 동안 전공서적이나 전자기기 등 필요한 상품을 대여하고 빌려주는 온라인 서비스다.

플랫폼에서는 물건을 빌려주는 사람을 ‘주니’, 빌리는 사람을 ‘받니’라고 부르며, 안내에 따라 서로 협의 후 거래가 가능하다. 해당 플랫폼에 가입한 고객은 누구나 두 가지 역할을 동시에 할 수 있다.

물건을 빌려주는 주니가 등록 양식에 따라 핵심 정보를 작성하면 쉘리의 스마트스토어에 물건이 게시된다. 기간에 따라 대여료를 책정하여 올린 후 대여 요청이 오면 물건을 대여해준 뒤, 쉘리에서 수수료를 제외한 대여료를 지급받을 수 있다.

반대로 받니는 대여하고 싶은 상품을 클릭하여 상품정보를 확인 후 희망 대여 일자와 방법, 기간 등을 선택 후 결제하면 된다.

뿐만 아니라, 쉘리는 고객의 대여 상품을 중개하는 역할 외에도 직접 상품을 대여하는 서비스도 진행 중이다. 쉘리 플랫폼에 등록되어 있지 않은 제품 중에 대여하고 싶은 물건이 있다면 요청 글을 올릴 수 있다.

쉘리스팟 관계자는 “나에게는 필요 없지만 남에게는 필요한 물건을 공유하여 서로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플랫폼을 개발했다”며, “쉘리서비스로 불필요한 소비를 줄이고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기회에 함께 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쉘리는 누구나 쉽게 물건을 공유하고 받을 수 있으며, 물건 분실, 거래 지연 및 취소와 같은 다양한 매뉴얼을 통해 안전한 대여 거래를 위해 노력 중이다. 플랫폼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쉘리 사이트 및 블로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 관절1
  • 관절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