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싱 대표팀 첫 여성 지도자 발탁...캐나다 출신 아리안 포틴 코치

이범준 기자 / 기사작성 : 2021-01-20 10:32:53
  • -
  • +
  • 인쇄
▲국가대표팀 지도하는 아리안 포틴 코치(오른쪽에서 두 번째 / 사진: 대한복싱협회)

 

한국 복싱 국가대표팀에 처음으로 여성 지도자가 영입됐다. 

대한복싱협회는 20일 캐나다 여자복싱 국가대표를 지낸 아리안 포틴을 코치로 선발했다고 밝혔다.

포틴은 13년 동안 캐나다 국가대표로 활약하며 2006년과 2008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각각 우승을 차지했으며,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는 판정 논란 끝에 첫 라운드에서 탈락했다.

이후 캐나다에서 지도자로 변신한 포틴은 2019년 2월 캐나다 선수단을 이끌고 한국 국가대표 복싱 선수단과 합동 훈련을 진행했고, 이 기간 포틴을 주시했던 복싱 관계자의 추천을 통해 한국 국가대표팀과 인연을 맺게 됐다.

포틴은 "도쿄올림픽을 비롯해 각종 국제 대회에서 한국 선수들이 최고의 성적을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나동길 감독과 코치 장한곤, 이경열, 김정주, 한순철, 포틴을 비롯해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 오연지, 임애지 등 총 29명으로 구성된 대표팀은 지난 18일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이후 충주 복싱훈련장에서 강화 훈련을 시작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

  • 관절1
  • 관절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