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 내달 7일까지 외국인 선수 특례 입국 전면 중단

이범준 기자 / 기사작성 : 2021-01-15 10:27:37
  • -
  • +
  • 인쇄

▲사진: EPA=연합뉴스

 

일본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긴급사태가 선포된 내달 7일까지 외국인 선수의 특례 입국을 전면 중단시켰다. 


15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내달 7일까지 시한으로 발효된 긴급사태 기간에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관련 국제 대회나 합숙 훈련에 참가하는 외국 선수와 스태프의 입국을 허용하는 스포츠 특례조치를 전면적으로 일시 중단한다고 각 경기단체에 통보했다.


외국인 스포츠 선수들에 대한 특례 중단 결정은 코로나19 유입 억제 대책에서 예외를 인정하지 말라는 일본 내의 강경 여론을 고려한 것으로 해석된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12월 변이 코로나19가 확인된 영국, 브라질 등에 한정해 스포츠 관련 특례 적용을 중단했지만, 그 밖의 국가와 지역을 대상으로는 유지했다.

일본 정부는 스포츠 특례를 전면 중단하지만 해외 원정 경기에 나섰던 일본인 선수의 귀국이나 장기 체류 자격을 가진 외국인 선수의 입국은 인정하기로 했다. 다만 해당 선수는 입국 후에 14일간의 자율격리 기간을 거쳐야 하고, 일본 국내 대회 출전이나 훈련 참가는 불허된다.

교도통신은 일본 국내 프로 리그에서 뛰는 외국인 선수의 입국 특례도 일시 중단되게 되기 때문에 올 2월 예정된 프로 야구 훈련 캠프에 참가하거나 2월 개막하는 프로축구 J리그에 합류하려던 신규 외국인 선수의 입국에 차질이 빚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내달 7일까지 시한으로 일본 11개 광역지역에 긴급사태가 선포된 상황임에도 지난 14일 일본의 신규 확진자는 나흘 만에 다시 6천 명대로 올라서는 등 코로나19 감염 추이는 확산세가 유지되고 있다. 

이런 상황이 개선되지 않을 경우 긴급사태와 더불어 외국인 선수들에 대한 특례 중단도 연장될 가능성이 높고, 더 나아가 6개월 앞으로 다가온 도쿄올림픽 개최 여부를 놓고도 논란에 불이 붙을 전망이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

  • 관절1
  • 관절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