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브스 "코로나19 영향 미국 프로스포츠 TV 중계 광고 수입 10억달러 감소"

임재훈 기자 / 기사작성 : 2020-04-01 10:17:56
  • -
  • +
  • 인쇄
▲자료사진: UPI=연합뉴스

 

코로나19 팬데믹 사태 여파로 전세계 프로스포츠가 일제히 '멈춤' 상태인 가운데 프로스포츠의 천국인 미국에서 프로스포츠 TV 중계 광고 수입이 크게 감소했다는 분석 보도가 나왔다. 

 

미국의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1일 "미국프로농구(NBA)와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등 3대 리그의 TV 중계 관련 광고 수입이 10억달러 정도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같은 전망은 포브스가 광고 판매 및 분석회사인 미디어레이더에 의뢰한 이 분석 결과를 근거로 하고 있다. 지난해 같은 기간인 3월부터 5월까지 미국 전국 방송 기준 NBA와 NHL, MLB 경기 중계를 통해 판매된 광고 액수가 기준이 됐다. 

 

포브스의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3월부터 5월 사이에 NBA 경기 중계에서 창출된 광고 수익은 8억3천900만달러였고 NHL이 1억2천만달러, MLB는 6천만달러로 각각 집계됐다.

미디어레이더의 토드 크리즐먼 대표는 "MLB의 광고 판매 액수가 NBA나 NHL에 비해 현격히 낮은 이유는 NBA와 NHL의 경우 플레이오프 경기가 포함된 반면, MLB는 시즌 초반 경기이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줄어든 광고 수입 10억달러는 경기 중계 대신 편성된 프로그램을 통해 얻은 광고 수입을 포함하지 않은 액수로 대체 편성된 프로그램을 통해 얻은 광고 수익을 더하면 방송국들이 코로나19로 인한 스포츠 리그 중단 때문에 입게 된 실제 광고 손실 액수는 10억달러보다는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

미디어레이더는 "지난해 3월부터 5월 사이에 NHL과 MLB, NBA 경기 중계에 광고를 집행한 회사가 900개가 넘으며 이 가운데 상위 5개 회사는 AT&T와 앤하이저부시(미국 맥주회사), 현대, 펩시, 가이코(미국 보험회사)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