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네팔 10대 골퍼 셰르파, LPGA 2부 투어 도전...타이거 우즈와 만남 '화제'

최지현 기자 / 기사작성 : 2019-03-14 10:12:46
  • -
  • +
  • 인쇄
▲ 프라티마 셰르파(사진: 팀 프라티마 인터넷 홈페이지 동영상 화면 캡처)



네팔의 10대 선수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2부 투어에 출전한다. LPGA에 도전하는 첫 네팔 선수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14일 "19세 아마추어 프라티마 셰르파가 2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보몬트에서 개막하는 시메트라 투어 IOA 챔피언십에 스폰서 초청 선수 자격으로 출전한다"고 보도했다.

네팔의 첫 프로 선수를 꿈꾸는 세르파는 네팔 카트만두의 로열 네팔 골프 클럽에 딸린 창고에서 태어나고 자란 선수다.

골프장에서 일하는 부모의 일당 수입으로 어려운 삶을 살면서도 네팔 최초의 프로 골프 선수를 꿈꾸는 사연이 2017년 미국 골프 전문 매체에 소개됐다.

 

▲ 사진: 타이거우즈 트위터 캡쳐


2018년에는 ESPN의 주선으로 우즈와 만남이 성사돼 화제가 됐다.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우즈로부터 레슨을 받은 셰르파는 당시 "내 생애 최고의 날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셰르파는 IOA 챔피언십 대회 조직위원회를 통해 "네팔의 가난한 가정에서 태어나 골프 선수가 된다는 생각을 하기 어려웠지만 골프 덕에 이렇게 미국에까지 오게 됐다"며 "LPGA 대회에 나가는 첫 네팔 선수라는 사실에 자부심을 느끼고, 저에게도 매우 커다란 기회"라고 소감을 밝혔다.

'불가능은 없다'와 '노력은 배신하지 않는다'는 격언을 생활신조로 여긴다는 그는 "LPGA 대회에서 뛰는 것이 꿈이었지만 이렇게 빨리 현실이 될 줄은 몰랐다"고 기뻐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