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김정렬 "큰 형, 군대에서 맞아죽었다” 고백

김우람 기자 / 기사작성 : 2019-11-19 10:09:13
  • -
  • +
  • 인쇄
▲KBS 1TV 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김정렬이 안타까운 가정사를 고백했다.

19일 오전 방송된'아침마당'에는 개그맨 김정렬이 출연했다.
이날 김정렬은 "큰 형이 군대에서 불의의 사고로 돌아가셨다"고 전했다. 이어 "나중에 들어보니 형님이 군대에서 맞아서 돌아가셨더라. 결과는 농약 먹고 자살한 걸로 나왔다. 형님의 시신을 국립묘지에 안장도 시켜주고, 보상금도 주겠다며 화장을 강요했다. 하지만 화장을 시키니 말이 달라졌다. 그때부터 손도 못 쓰고 당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故 노무현 대통령 계실 때 의문사 진상조사단이라는 게 있었다. 조사원이 형을 때린 가해자를 찾았다. 그분이 양심선언을 했고, 형의 명예가 회복됐다. 두 달 전 국방부에서 순직으로 판명 났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