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 53%, 요즘 이성과의 만남 더 힘들어졌다...결혼정보회사 듀오 설문

이유진 기자 / 기사작성 : 2020-11-28 10:00:02
  • -
  • +
  • 인쇄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가 지난 10월 28일부터 30일까지 솔로인 미혼남녀 총 500명(남 250명, 여 25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시대의 만남’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코로나19 이후 분위기 상 새로운 이성과의 만남 성사 자체가 더 힘들어졌다는 입장은 전체 53.0%(더 쉬워졌다 0.4%)였다. 최근 8개월 간, 연인을 만들기 위해 이성과의 만남을 모색한 경험이 있는 미혼남녀는 29.8% 였다. 

 

이들은 ‘주변 사람의 소개팅 주선’(최대 3개 선택, 68.5%), ‘동호회, 모임 활동’ (최대 3개 선택, 26.2%), ‘결혼정보회사, 소개팅 어플 이용’ (최대 3개 선택, 24.8%)으로 이성과의 만남 기회를 만들었다. ‘길거리 헌팅’(최대 3개 선택, 8.1%)과 ‘클럽 및 헌팅포차’(최대 3개 선택, 7.4%)는 낮은 순위를 보였다. 

 

성별로 나눠보면, 남녀 공히 ‘주변 사람이 소개팅 주선’(남 60.0%, 여 79.7%)을 1위로 꼽았다. 이어 남성은 ‘결혼정보회사, 소개팅 어플 이용’(남 30.6%, 여 17.2%)을, 여성은 ‘동호회, 모임 활동’(남 28.2%, 여 23.4%)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설문에 참여한 미혼남녀가 최근 이성과의 만남을 모색하지 않은(70.2%) 이유는 코로나19의 영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관련 선택지인 ‘코로나19로 기회가 없어서’(29.6%)와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고 있어서’(8.5%)가 상위에 올랐다. ‘솔로인 현재 생활에 만족해서’(32.2%), ‘연애를 하는 게 현재 경제 상황으로는 부담이라서’(14.5%)도 높은 지지를 얻었다.

 

듀오 관계자는 “이번 조사를 통해 코로나19로 이성과의 만남 성사 자체가 이전보다 더 어려워졌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럴 때일수록 듀오와 같은 인연을 찾아주는 기업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미혼남녀의 배우자 찾기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듀오가 더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 관절1
  • 관절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