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소재 휴양림·수목원 36곳, 22일부터 점진적 운영 재개...숙박시설 포함

서지영 기자 / 기사작성 : 2020-07-22 10:04:41
  • -
  • +
  • 인쇄
▲곤지암 화담숲(사진: 경기도)

 

경기도가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휴관해온 도내 산림휴양 시설들의 운영을 22일부터 재개한다. 

 

이에 따라 경기도내 자연휴양림 16곳과 수목원 20곳 등 총 36개의 산림휴양 시설이 이날부터 점진적으로 문을 연다.

경기도와 도내 시·군이 운영 중인 축령산자연휴양림, 물향기수목원, 용인자연휴양림 등은 물론, 개인이 운영하는 청평자연휴양림, 곤지암 화담숲, 아침고요수목원 등도 운영 재개 대상이다.

자연휴양림 내 숙박시설도 정상 운영한다.

다만 산림휴양 시설 내 전시관, 목재 문화체험장, 전시 온실 등 일부 실내시설은 개방을 보류하기로 했다.

이들 실내시설은 향후 코로나19 감염 확산 추이를 살펴 다음 달 초 운영 재개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성규 경기도 산림과장은 "안전하고 쾌적한 산림휴양 시설 이용을 위해 모든 방문객은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을 적극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5월 말경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휴양림 등의 시설들을 휴관하기로 결정한바 있다. 

정부는 지난 20일 공공분야 시설·행사에 대해 방역 수준을 준수하면서 운영하도록 하는 내용의 '수도권 방역 강화조치에 대한 조정방안 시행'을 발표한 바 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