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TA] 나오미 오사카, ‘우승 파트너’ 코치 샤샤 바진과 결별

마수연 기자 / 기사작성 : 2019-02-12 09:58:35
  • -
  • +
  • 인쇄
▲ 왼쪽부터 나오미 오사카, 샤샤 바진 (사진 : 나오미 오사카 인스타그램)

 

‘세계 1위’ 나오미 오사카(일본)가 ‘우승 파트너’ 코치 샤샤 바진과 결별했다.


오사카는 12일(한국시간)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나는 더 이상 샤샤와 함께 하지 않는다. 그의 노고에 감사하며, 그의 미래에 좋은 일만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에 바진 역시 오사카에게 “지금처럼 최고의 일만 가득하길 바란다. 나와 함께 해줘서 고맙다”고 인사를 전했다.


오사카와 바진은 2017년 오프 시즌부터 13개월을 함께 보냈다. 오사카는 바진을 만나 지난해 ‘BNP 파리바 오픈’에서 첫 WTA 우승을 거머쥔 것에 이어 ‘US오픈’ 우승, 올해 ‘호주 오픈’ 우승과 세계 1위까지 커리어 사상 최고의 성적을 일궜다.


오사카의 눈부신 성적과 함께 바진도 ‘명 코치’로 인정 받았다. 그는 지난 시즌 ‘WTA 올해의 코치’에 선정되며 그 능력을 증명했다.


한편 바진과 결별한 오사카는 오는 17일부터 열리는 ‘두바이 테니스 챔피언십’에 출전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