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인철 여자축구 국가대표 감독, 선수 상습 폭행·폭언" 보도 충격

임재훈 기자 / 기사작성 : 2019-09-05 09:38:42
  • -
  • +
  • 인쇄
▲최인철 감독(사진: 연합뉴스)

 

여자 축구 WK리그에서 인천 현대제철의 통합 6연패를 이끌고 최근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의 새 사령탑으로 선임된 최인철 감독이 전·현직 국가대표 선수에 대해 상습적인 폭행과 폭언을 일삼았다는 보도가 나와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4일 TV조선에 따르면 지난 2011년 대표팀 감독이던 최 감독은 런던올림픽 예선 기간에 공개된 훈련 장소에서 특정 선수를 폭행했고, 이후에도 폭행을 계속했다. 

 

빰을 때리고, 주먹으로 얼굴을 가격하는 등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은 최 감독의 폭력에 일부 선수들은 병원 치료를 받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최 감독은 수치심을 느낄 만한 성희롱 발언도 서슴치 않았으며, 피해 선수들 가운데는 은퇴를 고민하기도 했다고 TV조선은 전했다. 

 

실제로 최 감독으로부터 폭행 피해를 입은 한 선수는 TV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제가 축구를 진짜 그만둬야 되나 생각도 많이 했어요."라고 증언했다. 

 

이에 대해 최 감독은 "어떤 건지 잘 모르겠는데…. 그건 지금 제가 뭐라고 얘기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거든요."라고 관련 사실을 부인했다. 

 

전·현직 국가대표 선수에 대한 최 감독의 상습적인 폭행과 폭언, 그리고 성희롱 의혹이 불거진 지금 대한축구협회가 이에 대한 진상조사에 나설지 주목된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