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남이섬은 동화의 나라' 남이섬세계책나라축제 개막

서지영 기자 / 기사작성 : 2019-05-07 09:32:26
  • -
  • +
  • 인쇄

5월 한 달간 남이섬이 동화의 나라로 변신한다. 

 

2019 남이섬세계책나라축제가 26일까지 경기도 남이섬에서 개최된다.  

남이섬세계책나라축제는 지난 2005년 세계적인 동화작가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의 탄생 200주년을 기념하며 시작한 이후 올해로 아홉 번째를 맞는다. 

 

 

올해는 안데르센이 생전에 구현하려 했던 가치인 ‘삶은 한 편의 동화(Life is a Fairytale)’라는 부제 아래, 처음으로 주빈국 개념을 도입, 안데르센과 동화의 나라인 덴마크를 주요 테마로 다양한 공연과 전시, 체험 프로그램으로 풍성하게 꾸민다.

우선 국내외 그림책 일러스트레이터가 대거 모이는 ‘2019 나미콩쿠르 시상식’이 10일 열린다. 

 

이 자리에는 98개국, 1844개 작품이 응모한 이번 공모전의 영광의 수상자들(안드레 레트리아(포르투갈/그랑프리), 마르코스 과르디올라(스페인/그린아일랜드), 우르슐라 팔루신스카(폴란드/골든아일랜드) 등)과 2019 나미콩쿠르 심사위원(로저 멜로(브라질), 준코 요코타(미국) 등), 이 밖에 주한 외국 대사, 유관기관과 단체의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아울러 이번 축제는 5월의 주말을 가득 채우는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진다. 

 

축제를 여는 첫 주말에는 공중에서 화려하게 펼쳐지는 아트 퍼포먼스 ‘Life is a Fairytale’를 비롯해 덴마크 공연팀 ‘씨어터블릭’의 종이로 펼치는 아름다운 무대 ‘HOV!’를 만날 수 있다. 

 

둘째 주에는 유쾌한 거리음악극 ‘랄랄라 쇼’, 안데르센과 판소리의 만남 ‘안데르센 판소리 동화’가, 셋째 주에는 덴마크 공연팀 ‘미쉬매쉬’의 아크로바틱 마임극 ‘THE NOSE’과 한-영 공동제작 음악극 ‘여왕과 나이팅게일’ 등이 무대를 올린다. 

 

이 밖에 매주 남이섬의 중앙잣나무길을 누비는 각종 퍼레이드도 펼쳐진다.  

알찬 전시들도 기다리고 있다. 

 

평화랑에서는 덴마크 작가들의 일러스트레이션과 여왕 마르그레테 2세의 데쿠파주(decoupage: 종이를 오려붙여서 장식하는 기법) 작품으로 안데르센의 대표작 일곱 편을 새롭게 만날 수 있다. 

 

아동문학계의 노벨상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상’ 2018년 수상자 에이코 카도노(일본/글 부문)와 이고르 올레니코프(러시아/그림 부문)들의 주요 작품들은 안데르센그림책센터에 소개된다. 

 

아시아 최대 국제 그림책 일러스트레이션 공모전 ‘나미콩쿠르’의 2017년 수상작은 나미콩쿠르 갤러리에서, 2019년 수상작은 5월의 푸른 자연 속에서 빅북 조형물로 감상할 수 있다.

이번 축제 기간 중에는 남이섬의 자연과 곳곳의 시설들을 십분 활용한 남이섬세계책나라축제만의 특별한 체험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세계의 다양한 그림책 5천여 권이 있는 그림책놀이터에서는 팝업북과 손인형으로 꾸미는 ‘동화작가가 들려주는 1인 그림책 극장’, 그리거나 붙이기, 콜라주를 하며 맘껏 노는 ‘내가 만드는 안데르센 그림책’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세쿼이아훼밀리가든에 펼쳐지는 ‘안데르센 동화놀이터-눈의여왕과 마법의 숲’에서는 각종 소품과 페이스페인팅으로 동화 속 용감한 순록이 되어 퍼레이드를 함께한다. 

 

‘씩씩당당 덴마크 숲놀이터’는 덴마크 문화를 만나는 공간이다. 전신 놀이복을 입고 ‘흙이랑 나무랑’ 함께 놀거나, 공중에 매달린 나무통을 깨뜨려 사탕을 꺼내먹는 ‘페스텔라운’, 어릴 때 사용한 쪽쪽이를 나무에 매달며 자신의 성장을 자랑하는 ‘쪽쪽이나무’를 체험할 수 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