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 대표팀, 러시아에 무릎...발레볼 네이션스리그 9패째

김찬영 기자 / 기사작성 : 2019-06-12 09:29:54
  • -
  • +
  • 인쇄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세계랭킹 9위)이 2020년 도쿄올림픽 세계 예선 경쟁 상대인 러시아에 무릎을 꿇었다. 

한국은 12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페루자에서 열린 러시아(5위)와의 2019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4주 차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1-3(23-25 25-15 20-25 17-25)으로 패했다.


한국은 이로써 VNL 1승 9패를 기록했다.
 

러시아는 오는 8월 2일부터 4일까지 러시아 칼리니그라드에서 열리는 도쿄올림픽 세계 예선전에서 한국과 올림픽 직행 티켓을 다툴 상대. 

 

한국은 올림픽 세계 예선 E조에서 러시아, 캐나다(18위), 멕시코(21위)와 1장의 올림픽 출전권 주인을 가릴 예정인데, 캐나다, 멕시코의 기량은 상대적으로 떨어지기 때문에 한국은 러시아는 1장의 올림픽 출전권을 놓고 싸울 것으로 예상된다. 

 

러시아를 제치고 조 1위에 오른다면 내년 1월 아시아 예선까지 가지 않고 올림픽 본선행 티켓을 따낼 가능성이 높다.

 

이날  표승주, 김희진(이상 IBK기업은행), 이주아(흥국생명), 김연경, 정대영(한국도로공사), 이다영(현대건설)을 선발로 투입한 대표팀은 1세트에서 치열한 접전을 펼치다 21-18로 앞서가며 먼저 세트를 따내는가 싶었으나 이후 급격하게 리시브가 흔들리며 역전을 허용, 1세트를 23-25로 마쳤다.


하지만 한국은 2세트 들어 조직력이 살아났다. 17-15 리드에서 김희진의 후위 공격과 정대영의 블로킹으로 19-15로 도망간 한국은 이후 안혜진(GS칼텍스)의 강력한 서브를 앞세워 6연속 득점에 성공, 2세트를 25-15로 세트를 따내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3세트 초반까지도 경기 흐름은 백중세였다. 김연경과 표승주가 공격을 주도한 한국은 15-10까지 도망갔지만 김연경이 후위로 빠진 뒤 연속 5점을 내주면서 15-15 동점이 됐고 이때 한국은 다시 리시브가 극심한 난조를 보이며 전세가 뒤집혔다. 그리고 한 번 뒤집힌 경기 흐름은 되돌려지지 못했다.


승부의 분수령이었던 3세트를 빼앗긴 한국은 4세트에 급격히 무너졌다. 세트 중반 8-17까지 뒤지면서 사실상 승부의 추가 러시아로 기울었다. 

김연경은 대표팀 최다인 17득점으로 활약했지만, 승부를 뒤집기엔 벅찼다. 표승주와 김희진은 나란히 12득점을 올렸다.

한국은 13일 같은 장소에서 이탈리아(8위)와 VNL 4주차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