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서 결승골' 한국, 앙골라 1-0 제압...10년 만에 U-17 월드컵 8강행

김찬영 기자 / 기사작성 : 2019-11-06 09:10:24
  • -
  • +
  • 인쇄
▲최민서(사진: 연합뉴스)

한국 17세 이하(U-17) 축구대표팀이 '원톱' 최민서(포항제철고)의 천금의 결승골에 힘입어 아프리카의 '다크호스' 앙골라를 물리치고 10년 만에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8강 진출에 성공했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7 대표팀은 6일(한국시간) 브라질 고이아니아의 올림피쿠 경기장에서 열린 앙골라와의 2019 FIFA U-17 월드컵 16강전에서 전반 33분 터진 최민서의 선제골을 끝까지 잘 지켜내며 1-0으로 승리, 8강이 겨루는 준준결승에 진출했다.

 

한국이 이대회 8강에 오른 것은 지난 1987년 대회와 2009년 대회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10년 만에 이룬 성과다. 

 

 

최민서는 이날 전반 33분 앙골라 진영 왼쪽에서 강한 압박으로 앙골라 수비수의 패스 미스를 유도한 뒤 정상빈의 슈팅이 앙골라 골키퍼의 선방에 막혀 흘러나오자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오른발 시저스킥으로 앙골라의 골망을 흔들었다. 

 

최민서는 이로써 아이티와의 조별리그 C조 1차전에 이어 이번 대회 자신의 두 번째 득점을 기록했다.

최민서의 선제골로 전반을 1-0으로 마친 대표팀은 후반전 들어 앙골라의 거센 공세를 끝까지 잘 막아냈고, 결국 짜릿한 한 골차 승리를 지켜냈다.  


한국은 오는 7일 열리는 일본-멕시코전 16강전 승자를 상대로 오는 11일 오전 8시 비토리아의 클레베르 안드라지 경기장에서 사상 첫 대회 4강 진출에 도전한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