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관중 KLPGA 챔피언십 "버디 세리머니 뻘쭘했어요"

연합뉴스 / 기사작성 : 2020-05-15 08:51:47
  • -
  • +
  • 인쇄
▲사진: 연합뉴스

 

14일부터 나흘 동안 경기도 양주시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KLPGA 챔피언십은 갤러리 입장이 허용되지 않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책의 하나로 무관중으로 경기를 치르기로 했기 때문이다.

열광적인 응원을 펼치는 갤러리가 많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선수들도 부러워하는 KLPGA 투어에서 갤러리의 함성과 갈채가 없는 경기는 선수들에게 너무나 낯설었다.

선수들은 "어색하다"고 입을 모았다.

최혜진(21)은 "첫 홀에서 버디를 했는데 버디 세리머니 하기가 뭣했다. 이글 퍼트를 넣고도 나 혼자 좋아했다"고 웃었다.

안송이(30)도 "버디를 하고 나서 나도 모르게 버디 세리머니를 하려다 그린 주변에 아무도 없는 걸 보니 뻘쭘해지더라"고 웃었다.

이소영(23)은 "버디를 하고도 버디를 한 기분이 들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지영(24)도 "아무래도 신이 좀 덜 났다"고 전했다.

김세영(27)과 오지현(27)은 "마치 연습 라운드를 하는 듯했다"고 말했다. 오지현은 "내게 에너지를 주는 팬들의 응원이 없으니 아쉬웠다"고 덧붙였다.

이보미(32)는 "작년에 일본에서 태풍 때문에 갤러리 입장을 막은 대회를 치러봤다"면서도 "외로웠다. 같이 경기한 동생들 덕분에 그나마 나았다"고 말했다.

늘 구름 관중을 몰고 다니는 박성현(27)은 "좀 심심했다고 할까. 신선했다"면서 "아무래도 신은 좀 덜 나더라"고 밝혔다.

배선우(26)는 "갤러리 반응으로 내가 친 샷이 그린에 올라갔는지, 핀에 붙었는지 짐작할 수 있는데 갤러리가 없으니 그게 좀 답답했다"고 말했다.

갤러리 없이 경기하니 좀 더 집중할 수 있었다는 반응도 있었다.

최혜진은 "무관중에 익숙해지니 경기 진행도 빠르고 경기에만 집중할 수 있었던 점도 있다"고 말했다. 이소영도 "집중력은 더 높아진 건 사실"이라고 거들었다.

갤러리 없는 경기가 더 익숙한 신인 가운데 몇몇은 KLPGA투어 데뷔전이 무관중으로 치러진 게 다행이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 선수는 "원래 나를 따라다니는 팬이 거의 없었기에 별다른 느낌이 없었다"는 다소 서글픈 소감을 남기기도 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