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테니스, 중국에 지고도 페드컵 아시아 예선 3위로 1그룹 유지

임재훈 기자 / 기사작성 : 2020-03-09 08:51:28
  • -
  • +
  • 인쇄
▲사진: 대한테니스협회

 

한국 여자 테니스 대표팀이 국가대항전인 페드컵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1그룹 예선에서 중국에 지고도 1그룹 지위를 유지하게 됐다.

최영자(수원시청)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7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2020 페드컵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1그룹 예선(2단 1복식) 대회 마지막 날 중국과 경기에서 0-3으로 졌다.

1단식 장수정(대구시청, 309위)이 중국의 장사이사이(34위)에게 0-2(1-6 0-6), 2단식 한나래(인천시청,182위)도 장수아이(35위)에게 0-2(3-6 5-7)로 패한 데 이어 마지막 복식에서도 최지희(NH농협은행)-김다빈(인천시청) 조가 펑솨이-쉬이판 조에게 0-2(2-6 6-7<6-8>)로 경기를 내줬다.


국가랭킹 47위인 한국을 비롯해 중국(45위), 인도네시아(54위), 우즈베키스탄(55위), 인도(56위), 대만(81위) 등 6개국이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우리나라는 2승 3패를 기록했다.

인도네시아, 대만과 동률을 이뤘으나 세트 득실과 상대 전적을 따져 한국이 3위, 인도네시아 4위, 대만 5위로 순위가 정해졌다.

한국은 2009년부터 올해까지 계속 지역 1그룹을 유지했다.

중국(5승)과 인도(4승 1패)가 4월 플레이오프 진출권을 따냈고, 5위 대만과 6위 우즈베키스탄(5패)이 지역 2그룹으로 내려갔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