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월드컵] 윤덕여호, 나이지리아에 0-2패...16강행 '가물'

김찬영 기자 / 기사작성 : 2019-06-13 08:43:22
  • -
  • +
  • 인쇄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이 나이지리아에게도 패하면서 월드컵 2회 연속 16강 진출 가능성이 점점 희박해지고 있다. 

 

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오후 프랑스 그르노블의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린 나이지리아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전반 29분 김도연(현대제철)이 자책골과 후반 30분 아시사트 오쇼알라의 추가 골에 0-2로 패했다. 

 

 


개막전에서 프랑스에 0-4로 완패한 데 이어 1승 상대로 여겼던 나이지리아에게 마저 패한 대표팀은 대회 2연패(승점 0·골득실-6)를 기록, A조 최하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윤덕여호는 오는 18일 오전 4시 랭스의 스타드 오귀스트-들론에서 열리는 노르웨이와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만 실낱같은 16강 진출 가능성을 엿볼 수 있게 된다.  

 

한국은 이날 전반 초반 적극적인 공세로 선제골을 노렸으나 뜻밖의 상황에서 자책골이 나모면서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전반 30분 중앙선 부근에서 길게 연결된 나이지리아의 패스가 수비하기 위해 김도연이 뒷걸음을 치면서 오른발을 뻗은 김도연의 발을 맞고 골대 안으로 빨려 들어가면서 자책골이 된 것. 

 

자책골 순간 문전 쇄도하던 나이지리아의 디자이어 오파라노지의 손에 볼이 맞은 듯한  장면때문에 비디오판독(VAR)이 실시됐지만 골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전반을 0-1로 마친 한국은 하프타임에 전열을 정비, 후반들어 다시 공세의 고삐를 당겼다. 

 

한국은 후반 13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장슬기의 슛이 골키퍼 펀칭에 막혀 흘러나오자 이금민이 잡아 동점 골을 성공시켰으나 장슬기가 슈팅하는 순간 이금민이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었다는 판정이 내려져 아쉬움을 남겼다. 

 

절호의 기회를 놓친 한국은 잠시 후 나이지리아에 추가골을 얻어 맞으면서 추격의 동력을 잃고 말았다. 

 

후반 30분 나이지리아의 역습 상황에서 나이지리아의 치딘마 오케케가 중앙선 부근에서 전방으로 볼을 투입했고, 오쇼알라가 단독 드리블한 뒤 골키퍼까지 따돌리고 추가 골을 꽂아 넣은 것.

 

결국 경기는 0-2 한국의 패배로 마무리 됐다. 

 

한편, 한국과 같은 조의 프랑스와 노르웨이의 경기에서는 프랑스가 웬디 르나르의 자책골에도 불구하고 원톱 발레리 고뱅의 선제골과 외제니 르소메르의 페널티킥 결승골에 힘입어 2-1로 승리, 2연승으로 A조 1위를 유지했다. 노르웨이는 이날 한국을 2-0으로 꺾은 3위 나이지리아와 나란히 1승1패를 기록했지만 골 득실차에서 앞서며 2위 자리를 지켰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