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검거에 영화 '살인의 추억'도 주목

연합뉴스 / 기사작성 : 2019-09-19 08:13:00
  • -
  • +
  • 인쇄
▲자료사진: 연합뉴스

 

국내 범죄 중 최악의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던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검거됐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이를 다룬 봉준호 감독의 영화 '살인의 추억'도 함께 주목받고 있다.

2003년 개봉한 '살인의 추억'은 1986년 9월부터 1991년 4월까지 일어난 화성연쇄살인사건의 범인을 추적하는 형사들의 이야기를 그렸다. 연극 '날 보러 와요'(김광림)가 원작이며 봉준호 감독의 두 번째 장편 영화다.

실제 사건을 다루면서 연출·각본·연기를 모두 갖추고 당시 사회상을 잘 담아내 흥행에 성공했고 이후 한국형 스릴러·추리 영화의 대표로 평가받는다. 봉준호 감독은 이 영화로 이름을 널리 알렸다.

'살인의 추억' 개봉 당시 봉 감독은 인터뷰에서 "기억하는 것 자체가 범인에 대한 응징의 시작"이라며 "시나리오를 쓰는 과정에서 범인을 꼭 만나고 싶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미제사건을 다룬 까닭에 범인을 특정하지 않고 끝난 영화의 결말이 이번 용의자 검거로 마침내 '닫힌 결말'이 될지 주목된다. 영화는 영화를 보러왔을 범인을 바라보는 듯 주인공 박두만(송강호)이 카메라를 빤히 쳐다보며 끝난다.

화성연쇄살인사건은 영화 '살인의 추억' 뿐 아니라 드라마 '시그널'과 '터널' 등에서도 다뤄지는 등 그동안 전국민적 관심을 받았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