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리그] '이현영 멀티골' 수원도시공사, 창녕에 대승 '2위'...현대제철은 4연승

임재훈 기자 / 기사작성 : 2019-05-03 08:11:40
  • -
  • +
  • 인쇄
▲수원도시공사 이현영(사진: KFA)

 

여자축구 WK리그에서 수원도시공사가 모처럼 만에 기분 좋은 대승을 거두고 정규리그 2위로 올라섰다. 

 

수원도시공사는 2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창녕 WFC와의 '2019 여자축구 WK리그' 6라운드 홈경기에서 이현영의 멀티골과 마도카 하지, 여민지의 추가골을 묶어 4-0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올 시즌 정규리그 두 번째 승리를 기록한 수원도시공사는 개막 이후 6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이어가며 승점 10점(2승 4무) 고지에 올라 지난 5라운드보다 한 게단 상승한 2위로 뛰어 올랐다. 

 

올 시즌 현재까지 6경기 동안 무패 행진을 이어오고 있는 팀은 인천 현대제철과 수원도시공사 두 팀 뿐이다. 

 

수원도시공사는 정규리그 개막 이후 3경기에서 상대 팀에게 먼저 선취점을 내주고 끌려가다 경기 막판 동점골을 성동시키며 비기는 패턴의 경기를 반복하다 지난 달 22일 4라운드에서 서울시청을 상대로 시즌 첫 승을 신고했으나 당초 기대했던 시원한 경기력을 보여주지는 못했다. 

 

하지만 이날 창녕을 상대로 4골을 몰아치며 대승을 거둠으로써 앞으로 행보에 탄력을 받게 됐다. 

 

같은 날 화천에서 열린 경기에서는 현대제철이 4경기 연속골 행진을 이어간 한채린의 활약 속에 홈팀 화천KSPO를 2-0으로 제압, 4연승 행진과 함께 선두 질주를 이어갔고,  구미 스포츠토토는 홈경기에서 최유리, 박은선, 김상은의 연속골로 서울시청을 3-0으로 대파,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경주에서 열린 경기에서는 보은상무가 김지원, 김민진이 전반에 터트린 두 골을 끝까지 잘 지켜내면서 지난 라운드까지 리그 2위에 올라 있던 경수한수원에 2-0으로 승리, 시즌 두 번째 승리를 기록하며 승점 8점(2승 2무 2패)으로 리그 4위까지 치고 올라왔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