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 다룬 만화 '풀'…프랑스 휴머니티 특별상 수상

연합뉴스 / 기사작성 : 2019-09-19 08:07:17
  • -
  • +
  • 인쇄
이옥선 할머니 증언 토대로 제작…"세계에 아픈 역사 알려 의미"
▲사진: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위안부 피해자인 이옥선 할머니의 증언을 바탕으로 그려진 김금숙 작가의 만화 '풀'이 프랑스 휴머니티 만화상에서 심사위원 특별상을 받았다.

18일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따르면 프랑스 진보 성향 일간지인 '휴머니티'는 지난 14일 제1회 휴머니티 만화상 시상식을 열고 수상작을 발표했다.

휴머니티 만화상은 1년에 한 번 인간의 삶과 인권을 다룬 만화작품을 선정하는 상으로 올해 처음 마련됐으며 대상과 심사위원 특별상 등 2개 부문으로 이뤄졌다.

대상에는 프랑스 혁명을 다룬 만화 '혁명'이 선정됐으며 심사위원 특별상에는 위안부 피해 여성의 이야기를 다룬 '풀'이 선정됐다.

'풀'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 할머니의 증언을 바탕으로 비극적인 역사 속에서 인권 운동가로 살아온 한 여성을 그려낸 만화작품이다.

휴머니티 만화상 심사위원단은 이 작품에 대해 "16세의 나이에 일본군 성 노예로 팔려 가 60년이 지난 뒤 한국에 돌아갈 수 있었던 이옥선 할머니의 삶의 의지와 1940년대 한국 사회의 상황이 잘 표현된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김 작가는 "이런 끔찍한 일이 반복되지 않길 바라며 비밀로 간직하고픈 마음속 이야기를 해주신 이옥선 할머니에게 감사드린다"며 "이 작품이 상을 받은 것은 개인의 영광을 넘어 세계인들에게 아픈 역사의 진실을 알리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풀'은 한국만화영상진흥원·문화체육관광부의 '2016 스토리 투 웹툰 지원사업' 선정 작품이자 '2016 대한민국창작만화공모전' 최우수상 선정 작품이기도 하다.

영어·프랑스어·이탈리아어·일본어·아랍어·포르투갈어 등 7개 언어로 번역돼 해외에 출간되며 주목을 받았다.

올해 7월에는 프랑스 만화 기자·비평가 협회(ACBD)가 시상하는 아시아만화상 2개 부문에 최종 후보에 올라 화제가 되기도 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