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리그] '홍혜지 결승골' 창녕WFC, 개막 15경기 만에 첫 승...현대제철 13연승

김찬영 기자 / 기사작성 : 2019-08-13 07:51:19
  • -
  • +
  • 인쇄

▲창녕WFC 홍혜지(사진: 스포츠W)
창녕WFC가 2019시즌 여자축구 WK리그 개막 15경기 만에 첫 승을 신고했다. 

 

창녕은 12일 화천 생활체육경기장에서 열린 화천KSPO와의 WK리그 15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전반 21분 터진 홍혜지의 선제골을 끝까지 지켜내면서 1-0으로 승리, 올 시즌 개막 14경기 연속 무승(3무11패)의 사슬을 끊어내며 승점 3점을 획득했다. 

 

이로써 창녕은 시즌 1승3무11패 승점 6점을 기록했다. 

 

창녕은 창단 원년이었던 지난해 7월 9일 보은상무를 상대로 3-0으로 승리, 시즌 개막 13경기 만에 첫 승을 신고했는데 올해는 그보다 2경기를 더 치르고 나서야 시즌 첫 승의 기쁨을 누리게 됐다. 

 

공교롭게도 지난 시즌 팀에 창단 첫 승을 안긴 선제 결승골의 주인공 역시 홍혜지였다. 

 

같은 날 인천 남동구장에서 열린 경기에서는 홈팀 인천 현대제철이 따이스, 장슬기, 비야, 최유정의 골 퍼레이드에 힘입어 경주한수원을 4-0으로 대파, 최근 13연승과 개막 15경기 연속 무패 행진 속에 선두 독주를 이어갔다. 

 

구미 종합운동장 보조구장에서 열린 구미 스포츠토토와 수원도시공사의 경기는 스포츠토토가 후반 28분 터진 최유리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 시즌 4승(5무6패)째를 기록, 승점 17점으로 6위 자리를 지켰고, 서울 효창구장에서 열린 서울시청과 상무의 경기는 선수현(서울시청), 안상미(상무)가 한 골씩을 주고받은 끝에 1-1로 비겼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