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오픈] 한나래, '전 세계 17위' 리바리코바 잡았다...예선 2회전행

윤어진 기자 / 기사작성 : 2019-08-21 07:42:34
  • -
  • +
  • 인쇄
▲한나래(사진: 코리아오픈)

 

한나래(인천시청, 세계랭킹 163위)가 시즌 마지막 그랜드슬램 대회인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700만달러) 여자 단식 예선에서 지난해 세계 랭킹 17위까지 올랐던 막달레나 리바리코바(슬로바키아, 149위)를 상대로 역전승을 거둿다. 

 

한나래는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US오픈 테니스대회 여자 단식 예선 1회전에서 리바리코바에게 2-1(4-6 6-3 6-3) 승리를 거두고 2회전에 진출했다.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통산 4승을 거두고 있는 리바리코바는 지난해 호주오픈 16강 등의 성적을 바탕으로 3월 세계 랭킹 17위까지 올랐고, 2017년 윔블던에서는 4강까지 진출한 선수로 올해는 이렇다 할 성적을 올리지 못했지만 지난 3월 멕시코 몬테레이에서 열린 몬테레이 오픈에서 4강에 오른바 있다. 


예선 첫 판에서 난적을 한나래는 서브 에이스 1-9, 공격 성공 횟수 1-9 등으로 밀렸으나 단 한 개의 범실만을 범하는 안정된 경기력으로 리바리코바를 공략, 본선으로 가는 큰 산을 넘었다. 

 

한나래는 앞으로 예선에서 2연승을 더 해야 본선에 나갈 수 있다. 한나래가 본선에 진출할 경우 2007년 조윤정 이후 12년 만에 본선 진출을 이루게 된다. 

 

한나래는 예선 2회전에서 마리암 볼크바제(조지아, 202위)를 상대한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