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리그] 패배를 잊은 흥국생명, 사상 첫 개막 10연승-사상 최다 타이 14연승

이범준 기자 / 기사작성 : 2020-12-03 07:24:49
  • -
  • +
  • 인쇄
▲사진: 연합뉴스

 

패배를 잊은 흥국생명이 여자 프로배구 사상 첫 개막 10연승과 사상 최다 연승 타이기록인 14연승에 성공했다. 

 

흥국생명은 2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홈경기에서 KGC인삼공사에 세트 스코어 3-1(16-25 27-25 25-11 25-20) 역전승을 거뒀다. 

 

지난 2007-2008시즌 인삼공사가 기록한 종전 개막 최다 연승 기록인 6연승(2007년 12월 1일 흥국생명전∼12월 25일 한국도로공사전) 기록을 일찌감치 넘어 신기록 행진을 이어온 흥국생명은 이로써 한국 여자 프로배구 개막 최다 연승 기록을 '10'으로 늘렸다. 

아울러 직전 시즌인 2019-2020시즌 마지막 4경기(2020년 2월 16일 도로공사전∼2월 29일 IBK기업은행전)에서 모두 승리했던 흥국생명은 올 시즌 10경기까지 더해 14연승을 기록, GS칼텍스가 2010년 1월 10일 도로공사전부터 3월 18일 도로공사전까지 연승을 거두며 작성한 V리그 여자부 최다 연승 기록(14연승)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흥국생명은 5일 GS칼텍스와의 홈경기에서 승리하면 여자부 최다 연승 신기록인 15연승에 도달한다.

 

흥국생명은 이날 발렌티나 디우프를 앞세운 인삼공사에 1세트를 먼저 내줬고, 2세트에서도 듀스까지 가는 접전을 펼쳤으나 27-25로 세트를 따내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면서 고비를 넘긴 뒤 3세트부터는 '본색'을 드러내며 압도적인 경기를 이어간 끝에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 했다. 

 

이날 김연경은 56.25%의 높은 공격 성공률로 20점을 올렸고, 이재영도 18득점으로 활약했다. 외국인 선수 루시아 프레스코도 어깨 통증으로 출전 시간이 길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11점 을 올리며 힘을 보탰다. 


인삼공사의 디우프는 양 팀 통틀어 최다 득점인 33점을 올리며 분전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인삼공사는 3연패에 빠졌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 관절1
  • 관절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