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 자택서 심장마비로 사망...향년 60세

임재훈 기자 / 기사작성 : 2020-11-26 05:01:46
  • -
  • +
  • 인쇄
▲디에고 마라도나(사진: 니즈니노브고르드<러시아> 교도=연합뉴스)

 

아르헨티나가 낳은 세기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가 자택서 심장마비로 사망했다고 아르헨티나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아르헨티나 ‘TyC 스포츠’는 26일(한국시간) “마라도나는 심장마비를 일으켰다. 의료진이 투입됐고, 티그레에 위치한 그의 집에 4대의 구급차가 출동했다. 그의 가족들은 마라도나의 소식을 통보받았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환갑을 맞은 마라도나는 뇌질환을 앓고 있었고, 최근 아르헨티나 수도 부에노스 아이레스 근교 한 병원에 입원해 뇌수술을 받은 뒤 퇴원해 회복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골닷컴’ 아르헨티나 에디션은 “마라도나는 머리 수술 후 회복 중이었다. 하지만 집에서 심장마비를 일으켰고, 4대의 구급차가 도착했다. 의료진이 심폐 소생술을 실시했지만 그를 되살릴 수 없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마라도나는 어린 시절부터 '축구 천재'로 통하며 세계 축구계의 주목을 받았고, 1986 멕시코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의 우승을 이끌었고,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에서는 준우승을 이끌었다. 

 

프로 선수로서도 보카 주니어스, 바르셀로나, 나폴리 등에서 활약하며 세계 축구 역사에 길이 남을 기록과 멋진 장면들을 만들어냈다. 

 

마라도나는 지도자로서도 아르헨티나 대표팀 사령탑으로서 2010 남아공 월드컵에 출전하기도 했다.

 

마라도나는 세기를 아우르는 축구 재능에도 불구하고 자유분방한 기질 탓에 숱한 기행으로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은 3일간의 국가 애도 기간을 선포했다.

 

▲디에고 마라도나(요하네스버그 교도=연합뉴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 관절1
  • 관절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