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츠 39점 폭발' GS칼텍스, 선두 현대건설 잡고 '승점차 1' 턱밑 추격

임재훈 기자 / 기사작성 : 2020-02-24 04:47:18
  • -
  • +
  • 인쇄
▲사진: GS칼텍스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2위를 달리고 있는 GS칼텍스가 선두 현대건설을 풀세트 접전 끝에 잡아냈다.  

GS칼텍스는 23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프로배구 V리그 5라운드 홈경기에서 현대건설을 세트 스코어 3-2(25-20 25-14 28-30 24-26 15-12)로 꺾었다.

이날 승리로 승점 2를 추가한 2위 GS칼텍스는 승점 51(17승 8패)을 기록, 이날 승점 1을 추가한 현대건설(승점 52·19승 7패)을 승점 1 차로 바짝 추격했다.

 

다만 GS칼텍스는 이날 세트 스코어 2-0으로 앞서가다 내리 두 세트를 내주고 풀세트 접전 끝에 승리를 따내면서 승점 3을 추가하는 데 실패, 71일 만에 선두 탈환의 기회를 다음 기회로 미룬 부분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프로배구 여자부가 마지막 6라운드에 돌입하는 가운데 승점 1차인 현대건설과 GS칼텍스는 마지막 남은 5경기에서 정규리그 우승을 향한 최후의 순위 싸움을 벌인다. 두 팀의 맞대결은 다음달 1일에 열린다. 

GS칼텍스는 이날 메레타 러츠(등록명 러츠)가 양팀 통틀어 최다 득점인 39점(공격 성공률 42.68%)을 폭발시켰고, 강소휘(22점), 이소영(13점)이 35점을 거들었다. 이날 GS칼텍스가 기록한 117점 가운데 이들 '소소츠'(이소영, 강소휘, 러츠) 삼각편대가 기록한 득점 비율이 전체 팀 득점의 63%에 달했다. 


현대건설에서는 센터 양효진(18점)과 정지윤(15점) 중앙에서 공격을 주도했다. 그러나 헤일리(18점)의 공격 성공률이 31.37%로 너무 낮았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