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의 골' 손흥민, 4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 달성...토트넘, 번리에 대승

김찬영 기자 / 기사작성 : 2019-12-08 01:40:15
  • -
  • +
  • 인쇄

 

▲사진: AP=연합뉴스

 

토트넘 핫스퍼의 손흥민이 번리를 상대로 리그 5호 골과 7호 도움을 기록하며 4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을 달성했다. 

 

손흥민은 8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 토트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번리와의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홈 경기에 선발출전해 전반 4분 해리 케인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한 뒤 팀이 2-0으로 앞서가던 전반 32분 환상적인 드리블에 이은 골을 성공시켰다. 

 

역습 상황에서 마라도나를 연상시키는 환상적인 드리블을 선보였다. 번리 수비를 상대로 70m가량을 돌파한 뒤 박스 안에서 침착한 오른발 마무리 슈팅으로 골을 기록했다.

 

지난해 11월 첼시를 상대로 50m 드리블에 이은 득점을 능가하는 '원더골'이었다. 

 

축구 해설자로 활동중인 영국 축구의 '레전드' 개리 리네커는 자신의 SNS에 “와, 손흥민은 축구 인생 최고의 득점을 만들었다. 내 생각에는 올해의 골”이라고 극찬했고, 사우스햄튼에서만 161골을 넣은 또 한 명의 '레전드' 맷 르 티시에 역시 이날 스카이스포츠 방송에 출연해 "손흥민이 이번 시즌 최고의 득점을 만들어냈다."며 "이건 세기의 골”이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번 득점으로 손흥민은 정규리그에서 5골 7도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5골 2도움을 기록, 이번 시즌 10골 9도움을 작성했다.


특히 2016-2017시즌 21골(정규리그 14골 포함), 2017-2018시즌 18골(정규리그 12골 포함), 2018-2019시즌 20골(정규리그 12골 포함)을 기록한 손흥민은 이번 시즌 10골째를 작성해 4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했다.

 

한편, 토트넘은 이날 경기에서 케인의 멀티골과 손흥민의 1골 1도움의 활약, 그리고 루카스 모우라, 무사 시소코 등의 득점에 힘입어 번리를 5-0으로 제압, 지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패배하며 다소 주춤했던 팀 분위기를 다시 살려내면서 리그 5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