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콩 복식조' 김소영-공희용, 이소희-신승찬 꺾고 태국오픈 배드민턴 우승

이범준 기자 / 기사작성 : 2021-01-25 01:27:24
  • -
  • +
  • 인쇄
▲김소영-공희용 조(사진: 태국배드민턴협회 제공/AFP=연합뉴스)

 

한국 여자 배드민턴의 '킹콩 복식조' 김소영(인천국제공항)-공희용(전북은행) 조가 이소희-신승찬(이상 인천국제공항) 조를 꺾고 HSBC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월드 투어 슈퍼 1000 토요타 태국오픈 정상에 오르며 한국 배드민턴 대표팀에 올해 첫 금메달을 안겼다. 

 

여자복식 세계랭킹 6위 김소영-공희용 조는 24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대회 여자복식 결승전에서 세계랭킹 4위 이소희-신승찬 조를 2-0(21-18 21-19)으로 꺾고 우승했다.

김소영-공희용 조는 이로써 2019년 10월 코리아오픈에서 이소희-신승찬 조를 이기고 우승한 이후 1년 3개월 만에 국제대회 정상에 올랐다. 


김소영-공희용 조와 이소희-신승찬 조의 상대 전적은 2승 3패로 격차가 좁혀졌다.

 

지난주 요넥스 태국오픈 공동 3위로 동메달을 차지한 김소영-공희용 조는 이로써 올해 두 번째 출전한 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해 3월 전영오픈 이후 코로나19 확산으로 국제대회가 줄줄이 취소되면서 국내에서만 훈련하다가 지난주 요넥스 태국오픈으로 국제대회 출전을 재개한 한국 배드민턴 대표팀은 김소영-공희용 조의 우승으로 새해 첫 금메달을 품에 안았다. 

 

이소희-신승찬 조는 지난해 전영오픈 동메달을 거둔 이후 10개월 만에 지난주 요넥스 태국오픈 동메달, 이번 주 토요타 태국오픈 은메달을 획득했다.

 

한편, 여자 단식에 출전한 안세영은 전날 4강전에서 카롤리나 마린(스페인)에게 패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기사

  • 관절1
  • 관절2